Home » Archive

Articles in the CT라이프 Category

CT SPOTLIGHT, CT라이프 »

[Apr.2018 | No Comment | ]
[CT Spotlight] “완전연소” 의 부활

카이스트에서 파티가 열린다. 그 이름은 바로 완전연소! 카이스트 축제를 열정으로 물들였던 파티 완전연소가 돌아온다. 완전연소는 문화기술대학원(CT) 학생들이 학생회를 중심으로 자발적으로 개최한 레이브파티다. 2006년 CT ‘24시가 파티피플’ 기획단으로부터 시작되었던 완전연소는 5년 동안 매년 약 800장 이상의 티켓을 판매했을 정도로 뜨거웠다. 이번 완전연소는 5월에 열릴 CT scape의 첫날 밤을 장식할 예정이라고 한다. CT 학생회에서 더욱 세련된 모습으로 꾸미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하니 일상의 탈출구가 필요한 카이스트 구성원이라면 귀를 쫑긋 세우고 관련 소식을 기다려야 할 것이다. 완전연소 이외에도 CT학생회에서는 봄 학기에 신입생환영회, CMFF, 딸기파티, CT Scape등의 행사들을 개최한다. 그 중 가장 기대되는 CT Scape의 완전연소를 기다리며 과거의 완전연소 파티에 대해 복습해보자.

COVER STORY, CT SPOTLIGHT, CT 인사이드, CT라이프 »

[Nov.2017 | No Comment | ]
[CT 라이프] CT Halloween party: FIND YOUR MONSTER

17 봄학기 학생회는 출범 이후로 CT 학생들과 교수님과의 교류를 어떻게 증진시킬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 고민해왔다. 특히 가을 학기에는 딸기파티와 같은 공식적인 행사의 부재로 서로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더욱 없다. 거듭된 회의 끝에 구성원 모두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행사를 만들기로 의견이 모아졌다. 마침 학교 본부에서 학과 사업 공모를 했고, 학생회는 지원하여 행사비를 받을 수 있었다. 이번 호 CT Press에서는 지난 10월 31일 열렸던 문화기술대학원 만의 ‘CT스러웠던’ 할로윈 파티를 소개하고자 한다.

CT라이프 »

[Mar.2017 | No Comment | ]
[CT 라이프] CT라이브러리: 자리 잡기

공간은 빈 곳이다. 빈 곳을 채우는 것은 사람이고, 그 사람은 빈 곳에 들어가 어떻게 사용할 것인가를 생각한다. 혹은 빈 곳에서 내가 누구인지를 생각하기도 한다. 따라서 누가 빈 곳에 들어갔는지가 중요하다. 더불어 사용할 사람이 빈 곳을 어떻게 사용할 것인가도 중요하다. 왜냐하면 빈 곳의 의미가 변하기 때문이다. 의미가 변한다는 말은 무한한 가능성이 열려있다는 말과도 같다. 건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빈 곳을 어떤 용도와 목적에 맞게 영역을 나누는가이다. 사실 공간이 중요한 이유는 내가 점유한 곳이 곧 나의 삶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 아닐까. 결론적으로 빈 곳을 채우는 사람이 그 비어있는 곳을 어떤 용도와 목적에 맞게 사용할 것인가의 문제다. 이번 [CT라이프]에서는 새로운 모습으로 출발하는 씨티 라이브러리의 공간적 의미를 살펴본다. (정지현 기자)

CT SPOTLIGHT, CT라이프 »

[Feb.2017 | No Comment | ]
[CT라이프] 과거-현재-미래가 공존했던 문화기술학 부전공 워크샵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이하 CT)은 2012년 봄학기부터 문화기술학에 관심을 가진 학부생들을 위해 부전공 프로그램을 제공해왔다. 이후 본 프로그램을 거쳐 간 다양한 배경의 학생들은 새로운 학문에 대한 인상을 각자의 머릿속에 그린채로 석사과정에 도전하였다. 2013년 봄학기 석사 신입생 21명 중 과반수인 15명이 문화기술학 부전공 수업을 이수했다는 사실에서 알 수 있듯, 부전공 프로그램은 단순히 겉핥기식의 개괄적인 지식을 전달하는 수준을 넘어 일종의 베타 테스트 혹은 등용문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했다. 문화기술학 부전공 프로그램이 성공적으로 연착륙한지 꼭 5년이 된 지금, 무대 뒤에서는 어떠한 노력들이 이루어지고 있을까? 마침 더할 나위 없이 화창한 날씨에 부전공 학생들과 함께 의미 있는 여정을 떠난다는 제보를 받고 한달음에 달려가 취재하였다.

CT라이프 »

[Nov.2016 | No Comment | ]
[CT라이프] 잠시, 쉬어가다 – CINEMA, CT

카이스트 캠퍼스 내에서는 ‘내가 힘들 땐 상담센터 우리들이 힘들 땐 인권센터’ 같은 문구를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그만큼 쉴 새 없이 학업과 연구에 정진하며 스트레스를 제대로 해소하지 못하는 학생들이 많이 있는데, 안타깝게도 사람들의 이목을 끄는 사건, 사고가 발생한 후에서야 비로소 해결책이 제시되곤 했다. 이러한 악순환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는 학교 구성원 개개인이 평상시 일상에 작은 긍정적 변화를 주려는 시도를 멈추지 말아야 한다.

어느덧 가을학기에 접어들고 모두가 각자의 쳇바퀴를 돌던 어느 날, 문화기술대학원 (이하 CT)의 한 학생은 나머지 동료들의 지친 일상을 위로해주고자 기꺼이 팔을 걷어 붙였다. 결코 거창한 일은 아니었다. 하지만 그 누구도 시키지 않은 일이었기에 용기가 필요했다. 메말라 버린 사막에 오아시스가 되겠다고 자처하는 그의 고집을 꺾기란 불가능해 보였다.

이번 CT 라이프에서는 연구에 매진하는 CT 구성원들을 위해 매주 부담 없이 쉬어갈 수 있는 시간과 자리를 마련하고 있는 최동혁 학우를 만나 기획의도와 포부를 들어보았다.

CT라이프 »

[Oct.2016 | No Comment | ]
[CT라이프] 내가 상상하는 CT: 2016 가을학기 석사 신입생 인터뷰

9월 1일은 여러모로 문화기술대학원 구성원들에게 의미 있는 날로 기억될 것입니다. 가을 학기의 시작만으로도 충분한 의미를 지니지만, 더 이상 수업을 수강하지 않는 학생들도 여름 동안의 재충전을 끝내고 계속해서 저마다의 목표에 정진하는 기준점이기 때문입니다. 이번 CT 라이프에서는 지난 2016년 9월 1일에 열린 가을학기 신입생 환영회의 생생한 현장과 가을학기 석사 신입생 인터뷰를 통해 새로운 마음과 다짐으로 출발하는 그들의 멋진 항해에 대한 각오를 살펴보았습니다.

CT라이프 »

[Sep.2016 | No Comment | ]
[CT라이프] 컴퓨터 그래픽스의 최전방, SIGGRAPH 2016

매년 83개국 2만 여명의 컴퓨터 그래픽스 관련 아티스트 및 개발자가 참가하여 400여개의 기술논문이 발표되며 컴퓨터 그래픽 관련 종사자라면 필수 참여하는 컴퓨터 그래픽 분야 최고의 학회 ‘SIGGRAPH 2016’ 가 미국 애너하임에서 8월 24일부터 28일까지 5일간 개최되었습니다. 특히 올해는 Visual Media Lab 및 Motion Computing Lab 등의 많은 문화기술대학원 학우들이 직접 참여하여 논문 발표를, CT를 졸업한 학우들이 설립한 회사(KAI) 에서 전시를 하기도 하는 등 SIGGRPAH에 직접적인 기여를 하는 괄목한 성과를 보였습니다. 직접 참여하지 못한 문화기술대학원 학우들을 위해 올해 SIGGRPAH에서는 어떤 전시와 발표가 있었는지 이번에 CT라이프에서 소개하려 합니다.